말할 때를 아는 사람은 침묵할 때도 안다.

 

 


어떤 부인이 정신과 의사를 찾았습니다.
선생님 더는 남편과 살지 못하겠어요.

그 사람은
너무 신경질적이고 잔소리가 심해요.
의사는 한참 고민하다가 처방을 내렸습니다.

우리 병원 옆에
신비한 샘이 있습니다.
샘물을 한 통 길어서 집으로 가져가세요.

남편이 귀가하면
샘물을 한 모금 머금으세요.

그런데 머금기만 해야지 절대 삼키면 안 됩니다.
처방대로 하시면 금방 효과가 있을 겁니다

부인은 처방대로
샘물을 길어서 돌아갔습니다.

그 날도 밤늦게 귀가한 남편은
평소처럼 짜증과 잔소리를
아내에게 퍼붓기 시작했습니다.

예전 같으면 부인도 맞받아쳐 싸웠을 테지만,
그 날은 처방대로
신비한 물을 입에 머금었습니다.

물이 새어 나가지 않도록 입을 꼭 다물었구요
얼마가 지나자,
남편은 잠잠해졌습니다.

그 날 하루가 무사히 지나간 것이지요.
그 날부터 남편이 잔소리를 시작하면
부인은 어김없이
신비의 샘물을 입에 머금었구요.

그렇게 얼마가 지나자,
남편의 행동이 변하기 시작했습니다

먼저 신경질이 줄고
아내를 함부로 대하던 행동도
몰라보게 변했습니다.

신비한 효과에 깜짝 놀란 아내가
의사를 찾아가 감사인사를 전했습니다.

선생님, 너무 감사합니다.
신비한 샘물이 너무 좋더군요.
우리 남편이 완전히 달라졌어요

의사는 빙긋이 웃으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남편분이 변한 것은 물이 아니라
당신의 침묵 덕분입니다.

말을 배우려면 2년이 걸리지만,
침묵을 배우려면 60년이 걸린다.

말할 때를 아는 사람은
침묵할 때도 안다고 합니다.
침묵이 웅변보다 강하니까요.


- 좋은 글 중에서 -





새로운 한 주 건강하게 시작하시고......

즐거운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246 뻘짓으로 주말을... 1 file 옥돌 760 2015.10.17
1245 ISO 파일설치프로그램 2 kwi 785 2015.10.15
1244 lxde 환경을 쓰다가.. 3 야밤 744 2015.10.09
1243 증거인멸한 학대 유치원 처벌 불가?…CCTV 의무화 허점 논란 1 코리안 676 2015.10.07
1242 리눅스에서 '나무위키 오프라인' 을 돌려보았습니다. 컴퓨터매니아 883 2015.09.30
1241 Super Blood Moon file 옥돌 644 2015.09.28
1240 고향 잘 다녀 오세요...^^ 3 초원의빛 620 2015.09.25
1239 추석 명절 잘 보내시기 바랍니다. 9 언제나당당 739 2015.09.24
1238 안녕하세요 펌웨어 리빌드 관련해서 질문드립니다. 2 fydtkadl 768 2015.09.23
1237 삶을 바꿀 수 있는 힘은 내안에 2 언제나당당 720 2015.09.18
1236 마음의 원 7 옥돌 780 2015.09.16
1235 세상의 모든 인연 6 언제나당당 687 2015.09.16
1234 우리가 하지 말아야 할 9가지 14 언제나당당 909 2015.09.10
1233 행복은 언제나 내안에 2 언제나당당 666 2015.09.02
1232 오늘이라는 좋은 날에...... 3 언제나당당 681 2015.08.28
1231 어머니의 사랑 배송완료 file 초원의빛 643 2015.08.27
1230 언제까지나 이런 순순한 마음을 남겨 두었으면 좋겠네요... file 초원의빛 603 2015.08.27
1229 마음이 행복을 느끼는 날...... 2 언제나당당 560 2015.08.26
1228 가입인사 드립니다. ViOLET™ 522 2015.08.25
1227 가입 인사 드립니다. 2 아수스매니아 529 2015.08.25

 빠른 글쓰기




   Copyright 2013-2020 LinuxFor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