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의 원

2015.09.16 13:44

옥돌 조회 780

우울한 기분을 이겨내라며 친구가 보내준 카톡입니다.

한번쯤 생각케하는 글이 아닐까 싶어 옮겨 봅니다.



어느 절의 주지스님께서

마당 한 가운데에 큰 원을 그려 놓고는 동자승을 불러서 문제를 내셨습니다.


“내가 마을을 다녀왔을 때,

네가 이 원 안에 있으면 오늘 하루 종일 굶을 것이다.

하지만 원 밖에 있으면 이 절에서 내쫓을 것이다.”

그리고는 마을에 나가셨습니다.


동자승은 난감했습니다.

원 안에 있자니 가뜩이나 배가 고픈데 오늘 하루 종일 굶어야 할 것이고,
원 밖에 있으면 절에서 내쫓김을 당해야 하는 상황이었으니까요.

당신이라면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그냥 하루 종일 굶는 길을 선택해야 할까요?

아니면 그냥 절을 나가야 할까요?


한 시간 뒤에 드디어 주지스님이 돌아오셨습니다.

그런데 이 동자승은 하루 종일 굶을 필요도 없었고, 절에서 내쫓김도 당하지 않았습니다.

어떤 선택을 했던 것일까요?


어느 분은 이 문제에 대해 원의 선 위에 서 있었기 때문이라고 하시더군요.

물론 선 위에 서 있었다면 원 안도, 원 밖도 아니라고 말할 수도 있겠지만 그건 답이 아닙니다.


동자승은 한참을 고민하다가 마당 한구석에 놓인 빗자루를 가지고 와서는

스님이 그려 놓은 원을 쓱쓱 쓸어서 지워 버린 것입니다.
원이 없어졌으니 원 안에 머무는 것도 아니고, 원 바깥에 머문 것도 아닌 것이지요.


그렇습니다. 원을 없애자 자유로울 수 있었습니다.

우리들 마음속에는 이러한 원을 하나씩은 다 가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

물질이라는 원, 명예라는 원, 욕심이라는 원, 미움이라는 원,

그밖의 여러 가지 원으로 인해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지요.

 

이 원으로부터 자유로워지는 방법은 그 원을 지우는 수밖에 없는 것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246 뻘짓으로 주말을... 1 file 옥돌 760 2015.10.17
1245 ISO 파일설치프로그램 2 kwi 785 2015.10.15
1244 lxde 환경을 쓰다가.. 3 야밤 744 2015.10.09
1243 증거인멸한 학대 유치원 처벌 불가?…CCTV 의무화 허점 논란 1 코리안 676 2015.10.07
1242 리눅스에서 '나무위키 오프라인' 을 돌려보았습니다. 컴퓨터매니아 883 2015.09.30
1241 Super Blood Moon file 옥돌 644 2015.09.28
1240 고향 잘 다녀 오세요...^^ 3 초원의빛 620 2015.09.25
1239 추석 명절 잘 보내시기 바랍니다. 9 언제나당당 739 2015.09.24
1238 안녕하세요 펌웨어 리빌드 관련해서 질문드립니다. 2 fydtkadl 768 2015.09.23
1237 삶을 바꿀 수 있는 힘은 내안에 2 언제나당당 720 2015.09.18
» 마음의 원 7 옥돌 780 2015.09.16
1235 세상의 모든 인연 6 언제나당당 687 2015.09.16
1234 우리가 하지 말아야 할 9가지 14 언제나당당 909 2015.09.10
1233 행복은 언제나 내안에 2 언제나당당 666 2015.09.02
1232 오늘이라는 좋은 날에...... 3 언제나당당 681 2015.08.28
1231 어머니의 사랑 배송완료 file 초원의빛 643 2015.08.27
1230 언제까지나 이런 순순한 마음을 남겨 두었으면 좋겠네요... file 초원의빛 603 2015.08.27
1229 마음이 행복을 느끼는 날...... 2 언제나당당 560 2015.08.26
1228 가입인사 드립니다. ViOLET™ 522 2015.08.25
1227 가입 인사 드립니다. 2 아수스매니아 529 2015.08.25

 빠른 글쓰기




   Copyright 2013-2020 LinuxFor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