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어보지 않은 선물

2015.12.07 08:06

언제나당당 조회 368 추천 1

열어보지 않은 선물



우리가 맞이하는 하루하루는
'열어 보지 않은 선물'입니다.

아무도 알지 못하는 사랑의 선물입니다.

우리는 날마다
하나하나 그것을 열어봅니다.
무엇이 담겨 있는지는 아직 모릅니다.

하지만 내 마음이,
내 눈과 귀와 손끝이,
발걸음이 그것을 좋아하면 .

기쁨이라는 이름의 선물이 될 것이고,
사랑이라 느끼면
사랑이라는 이름의 선물이 될 것입니다.

불평과 불만의 마음으로 열면
그것은 볼평과 불만의 상자가 될 것이고,

걱정과 후회의 마음으로 열면
그것은 당신에게 힘들고
괴로운 날을 안기게 될 것입니다.

에이브러햄 링컨은
"미래가 좋은것은 그것이 하루하루씩
다가오기 때문이다"라고 했습니다.

하루하루
그것은 당신에게 스스로 내용물을
결정할 수 있도록
허락하신 귀한 선물입니다.

당신의 하루하루가
사랑과 기쁨의 선물이 되면 좋겠습니다.



- '부름과 대답이 있는 삶' 中에서 -


 빠른 글쓰기




   Copyright 2013-2020 LinuxFor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