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 행복한 사람

2016.02.06 08:16

언제나당당 조회 316

늘 행복한 사람



늘 불행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었다.
부모복도 없고 여자복도 없고 직장복도 없고
돈복도 없는 그가
어느날 늘 웃고 사는 행복한사람을 찾아갔다.

그런데 늘 행복한사람 한테도
늙고 못 배운 부모님이 계셨다.
아내도 미인이 아니었고
평범한 월급쟁이에 집도 형편없이 작았다.

늘 불행한사람이 물었다.
"행복할거라고는 하나도 없는데
뭐가 그리 즐거우세요?"

늘 행복한 사람은
늘 불행한 사람을 데리고 길 건너편에 있는
병원으로 갔다
수술실 앞에서 초조해 하는 사람들
병실에서 앓고 있는 사람들
링겔을 꽂은채 휠체어를 굴리며 가는 사람들
그리고...영안실에서는 울음소리가 높았다.

병원을 나서면서 늘 행복한 사람이 말했다.
"보시오,
우리는 저들에게 없는 건강이 있으니
행복하지 않은가요?"
날 걱정해 주는 아내와 귀여운 아이들이 있으니
행복하지 않은가요?"

"나는 불행이 일 때마다 숨을 크게 쉬어봅니다.
공기가 없다면 죽게 되겠지요.
그런데 공기가 있지 않은가요.
마찬가지로 없는 것보다는
있는 것을 생각하면 평화가 오지요.
죽어서 묘 자랑을 하느니
살아서 꽃 한 송이를 소중히 여기는
것이 행복의 비결입니다."

없는 것을 욕심부리지 아니하고
갖고 있는 것에 항상 감사하고
행복을 느낄줄 아는 사람이 늘 행복한 사람입니다.

 


- 좋은 글 중에서 -

 

 

모든님들 새해 건강하시고 복 많이 받으시기 바랍니다.

명절 연휴 잘 보내시고 알찬 시간들이길 바랍니다.


 빠른 글쓰기




   Copyright 2013-2020 LinuxForum